오빠와 호칭의 문제 메모선장의 수요잡설

##
여태까지 ‘오빠’라고 불린 적이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적다. 대학 이전에는 주변에 그럴만한 연하의 여성이 거의 없었을뿐더러, 대학 이후로는 ‘선배’라고 불렸으니까 별수 없는 일이다. 친척 중에는 분명 나를 ‘오빠’라고 부를 수밖에 없는 연하의 여자아이들이 있긴 하지만, 그 아이들은 나를 부르지 않는다. 호칭 없이 사람과 소통하는 것도, 뭔가 빠진 듯한 느낌이 들긴 해도 가능하긴 가능한 일이다. 


그래서 오빠라고 불리고 싶은 것인가 하면, 그렇기도 하고, 그렇지 않기도 하다. 오빠라고 불리는 것도 인생 전반적으로는 필요한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들으면 어딘지 모르게 들뜨는 것도 사실이지만, 계속 오빠라고 불리면 마음이 영 편할 것 같지 않다. 오빠라는 단어가 연인 사이에서 여성이 남성을 부르는 대표적인 호칭이 되었기 때문인지 내게 ‘오빠’란 대단히 가까운 관계에서 쓰이는 애칭 혹은 실제 혈연관계에서 쓰이는 호칭으로 느껴지는 것이다. 한국어에서 느껴지는 뉘앙스를 일본어에 빗대는 건 이상한 일이긴 하지만, 굳이 비유하자면 일본어에서 갑자기 요비스테로 불리는 것과 비슷하지 않을까 싶다. 일본어에서는 보통 이름을 부를 때 ‘군’, ‘상’, ‘짱’ 등 다양한 호칭을 붙이는데, 그런 호칭 없이 그냥 이름으로 부르는 것을 ‘요비스테’라고 한다. 그리고 이 요비스테는 어지간히 친한 상대가 아니고서는 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 선배가 갑자기 저를 요비스테로 부르는데 무슨 뜻이 있는 걸까요’ 라는 식의 연애 칼럼도 보이곤 하는 것이다.

요즘이야 남녀 간에도 허물없이 지내는 경우가 많아서 오빠라는 호칭에 이런 뉘앙스를 부여하는 것은 오히려 전근대적인 사고방식이고 ‘오빠’라는 호칭이 평범하고 중립적인 표현으로 완전히 자리 잡는 쪽이 사회적으로 바람직할지도 모르겠다. 미니스커트를 보고 풍기문란이라고 길길이 날뛰는 사람이 있는 사회보다는 모두가 별생각 없이 지나치는 사회가 나은 것처럼. 하지만 그런 호칭으로 불린 경험이 거의 없는 탓인지 내 사고 방식은 쉽게 변할 것 같지 않고, 그래서 오빠라는 호칭은 가급적 피하고 싶으며, 당연히 주변에 요구하지도 않는다. 같은 이유로 누구를 ‘형’이라고 부르고 싶지도 않고 부르라고 하지도 않는데, 어쩌면 나는 단순히 누군가 실제로 친밀해지기 전에 뉘앙스로 문을 열어젖히고 오는 게 두려운 것일지도 모른다. 

그런데 아주 곤란하게도, 이런 호칭을 피할 수 없는 관계에 빠질 때가 종종 있다. 어떤 집단의 선후배 관계도 아니면서 나이 차이가 나고, 그렇다고 ‘씨’를 붙일 수 없을 정도로 친해진 관계다. 이럴 때는 얌전히 운명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사실 오빠라고 불리는 게 불쾌한 건 아니고, 솔직히 말하자면 약간은 좋은 편이니까 대단한 고생은 아니다. 호감을 가질 수 있는 상대로부터 친한 호칭으로 불리는 건 즐거운 일이다. 지금까지 한 얘기와 완전 상반되는 소리지만, 감정은 논리로 느끼는 게 아니니까 어쩌겠는가? 별로 하고 싶지 않지만 일단 해보면 재미있는 게임이 있는 것처럼, 별로 듣고 싶지 않지만 일단 들으면 좋은 말도 있는 것이다. 

예전에 꼭 한 번, ‘오빠’라는 호칭에 나와 비슷한 입장을 가진 여성을 만난 적이 있다. ‘오빠’라는 호칭에서 어느 정도 그런 ‘과장된 친밀함’ 같은 뉘앙스를 느끼고 있었고, 게다가 여대를 나와서 그 호칭에 익숙하지도 않았다. 근데 우리는 하필 서로를 선배라고도, 후배라고도 할 수 없는 관계였다. 그나마 천만다행으로 ‘씨’를 붙일 수는 있었지만, 시간이 지나 친해지는 통에 말을 놓게 되었다. 말은 놓고 ‘씨’는 붙잡고 있는 것도 이상하니까 ‘씨’도 마침내 포기할 수밖에 없었는데, 그런 상황에서 우습게도 양쪽 다 오빠라고 부르고 싶지도 불리고 싶지도 않았으므로 친하게 지내며 반말은 하지만 서로를 호칭하지는 않는, 유창한 한국어를 구사하면서 호칭만 배우지 못한 사람들처럼 괴이쩍은 관계가 되고 말았다. 그때 일을 떠올리면, 역시 한국어에는 단어도 호칭도 모자라다는 생각이 든다. 실제로는 단순히 우리들이 편협했을 뿐일지도 모르지만. 




덧글

  • 바리스타 2014/07/23 13:47 # 삭제 답글

    오빠라는 단어가 연인 사이에서 여성이 남성을 부르는 대표적인 호칭이 되었기 때문인지
    -----
    오호..대부분 남성들이 이렇게생각할까요?!ㅎ
    그럼 굉장히 조심해서 써야겠네요ㅎ
    서로 존칭쓰는사이에서 좀더 가까워지면 편하게 자주쓰는말인데..
    물론 상대는 반말하고요ㅎㅎ

    예전 이글루스 어느분이 보통 여자는 그럴수도 있지~하고넘길수있다는 댓글이 많았는데자신은 여자 브래지어 끈이 보이는것때문에 굉장히 곤혹스러웠단 글잊생각나네요 남녀가 생각하는게 많이 차이가있는것 같네요ㅎ
  • 메모선장 2014/07/23 19:38 #

    그 이글루스 어느분이 저입니다만... 아무튼 제 입장이 남성 대부분의 입장을 대변하지는 않습니다. 평소대로 쓰셔도 큰 문제는 없으리라고 생각합니다.
  • 레이오트 2014/07/23 13:50 # 답글

    음... 그냥 오빠 오빠 많이 하지 않던가요. 솔직히 대학 시절 선배라고 부르는 애들은 본적이 없어서...
  • 메모선장 2014/07/23 19:39 #

    환경마다 차이가 있겠죠. 제 주변은 선배가 디폴트입니다...
  • 크르크르 2014/07/23 13:50 # 답글

    오빠라는 단어가 연인 사이에서 여성이 남성을 부르는 대표적인 호칭이 되었기 때문인지

    ????????
    그럴리가요.
  • 메모선장 2014/07/23 19:40 #

    제 편견이었나 봅니다. 죄송합니다.
  • 김윎 2014/07/23 13:59 # 답글

    그냥 일반적으로 많이 듣는 말인 것 같았는데 과 내 분위기에 따라서 선배가 더 많이 쓰일 수도 있겠네요. 아무튼 보통 오빠라고 많이들 하고 듣는 것 같습니다. 이따금 형이라고 부르는 캐릭터도 있지만.
  • 메모선장 2014/07/23 19:41 #

    네, 제 경우가 이상한거고, 그게 보통인 것 같습니다.
  • 데미 2014/07/23 14:19 # 답글

    오빠란 호칭은, 여자가 방계2촌 또는 방계4촌 혈연 관계에 있는 손윗 남성에게 사용하는 호칭이 아니던가요;ㅂ;!

    저도 오빠라는 호칭을 내외없이 마구 쓰기를 힘들어하는 1인으로서 특히 친오빠도 있는 바람에, 혈연도 아닌 사람을 오빠라고 부르기가 쉽지가 않더라구요; 게다가 친오빠랑은 사이가 너무 친밀한 바람에, 이젠 실제 혈연관게인 사촌오빠까지도 별로 크게 친한 느낌 없으면 굳이 오빠란 말 붙이고 싶지는 않은 지경이 되었어요.

    하지만 그렇다고 친오빠를 오빠라고 제대로 불러주지는 않는다는것이 함정!;(친오빠를 오빠라고 부르는것에 거부감이 있어서는 아니고 걍 그보다 더 스스럼 없는 호칭을 쓰느라.ㅂ.) 그래서 결국 제게 '오빠'란 단어는 이런식으로, 남에게 오빠란 인물을 설명할때나 쓰는 호칭이 되었습니다.
  • 벅벅 2014/07/23 19:30 #

    우왓.. 뭔가 네이버 지식in 같아요 ㅋ
    ;p
  • 메모선장 2014/07/23 19:45 #

    오빠라는 호칭을 어려워하는 분을 또 한명 뵙자니 반갑군요. 반가워야 하나 싶긴 합니다만... 어쨌든 사람들 반응을 보니 확실히 이게 일반적인 모습은 아닌 것 같네요;
  • 봄의고양이 2014/07/24 01:08 # 답글

    2남1녀의 막내. 오빠들과 나이차가 많아서 12살 윗분까진 자연스럽게 호칭이 오빠가 됐지만 결혼하니 좀 달라져요.
    환경과 상황의 차이같아요.
    보통 당신이란 말은 여보처럼 부부끼리의 호칭이지만 제 남편은 부하 직원에게 쓰더라고요. 직원이 여자였음 딱 오해할 뻔...
  • 메모선장 2014/07/28 17:24 #

    주변 관계의 변화가 호칭에도 영향을 미치는군요. 그리고 당신이란 말은 부부 아니면 보통 모르는 사람이랑 싸울 때 쓰는 말이죠. 허허...
  • 2014/07/24 01:22 # 삭제 답글

    저는 여자인데 같은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워낙 사람들과의 관계가 없는 편이고 여대를 다니고 있어서 오빠라는 말을 특정한 사람을 지칭할 때 사용해본 적이 없습니다. 모두 그 아저씨로 통일ㅋㅋㅋ 젊어도 가차없음ㅋㅋㅋ 면전에서는 호칭 없이 대화합니다.
  • 메모선장 2014/07/28 17:26 #

    그 아저씨라니 가혹하시네요ㅎㅎ 그리고 호칭 없는 대화라는 게 참 묘한 기분이 드는데, 것도 익숙해지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합니다.
  • 과게령이 2014/07/24 09:58 # 답글

    사실 오빠라는 호칭은 여자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분분합니다. 만나자마자 나이 많으면 바로 오빠라고 하는 사람도 많고.
    저는 친오빠 빼고는 오빠라고 잘 안 불러요.
    하는짓은 내 동생같은데 왜 오빠라고 불러야하나 이런 생각이 드는데요.ㅋㅋㅋㅋ
    자기를 가리키면서 오빠가~이거 하는 분들도 있는데 들을 때마다 이상하게 빵터지네요. 쓰다보니 오빠들한테 좀 죄송합니다.
  • 메모선장 2014/07/28 17:27 #

    자기를 오빠라고 지칭하는 말투는 참 논란거리가 될 소지가 많은 말투죠. 개인적으로도 연인사이가 아니면 쓰지 않는 게 나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 오뎅사리 2014/07/24 13:24 # 답글

    아 저도 회사에서 형동생 언니오빠 하는 분위기라 손윗분에게 오빠라 부르기 참 그래여. 사촌이나 친남매면 모르겠는데.....

    이런걸 또 섭섭하게 여기시는 분들도 종종 계시지만...ㅠ
    오빠란 말 한마디 나오기 참 부끄럽달까요.
    그냥 그래서 -님자나 별명+님이라는 괴상한 호칭으로 부를 때가 있습니다.ㅠ
  • 메모선장 2014/07/28 17:29 #

    섭섭할 것까지야 없지 않나... 싶지만 실제로 섭섭한 분도 제법 계신 모양입니다. 역시 '님'자가 통용되는 집단이라면 그게 중립적이라 좋을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