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대마법사가 이렇게 귀여울리가 없어! 메모선장의 패러디



 1. 
 
 대단히 주눅들게 만드는 위압적인 모습의 장님 소녀였다. 
 
 "저, 누구시죠?"
 
 "타이번코."
 
 "타이번코라, 드래곤에 대해 잘 아세요?"
 
 "아니, 몰라."
 
 "...이것 보세요, 무턱대고 다른 사람들의 대화에 끼어들었다면 두 사람 모두에게 조언을 건넬만한 지혜와 연륜이 있어야 될 거 아녜요?"

 "질문이 잘못됐어."
 
 "예?"
 
 "흥, 난 드래곤보다는 마법에 대해 잘 알지."

 "마법사예요?"

 "이런, 자네도? 반가워, 장님 동지."

 "칼, 내가 장님이 아니라고 좀 말해주시겠어요?"

 "그러지, 이 청년은 장님이 아닙니다. 다만 눈을 뜨고 있어도 별볼일이 없다는 것 정도지요."
 
 "흥, 그럼 장님보다 더 고약하군."

 "근처에서는 못 뵙던 분이시군요. 전 칼이라고 합니다."

 "내 이름은 이미 알고 있겠지. 음, 목적을 묻는다면 여생을 마칠 자리를 찾고 있는 늙은이라고 대답할 수 있어."

 


2.

 "어련하겠냐, 두 분은 맥주고 넌 우유겠지?"

 "맥주 세 잔!"

 "흥, 한 잔은 와인이야. 뮤러카인 사보네 있어?"



3.

 타이번코는 빙긋 웃으며 말했다. 

 "스펠을 몸에 새겨서 몸을 마법서로 쓰는 수법이야. 흥, 자네는 진귀한 것을 구경하는 거니까!"

 

4.

...
"조금 전에 트롤이 달려오는 걸 보더니 그만 멍청하게 주저앉아서 딸꾹질만 하는데요? 완전히 정신이 나가버린 것 같아요."

"잘 알고 있네? 그래, 정신이 나간거지."

"어떻게 하면 좋죠?"

"애인이야?"

"쓸데 없는 것 묻지 마시고, 어떻게 해 주실 수 있어요?"

"자네가 애인이라면 간단한데."

"예?"

"흥, 기절한 아가씨를 깨우는 전통적인 방법이 있잖아?"

"....잠든 아가씨 아니예요?"

"기, 기절이나 잠든거나!"



5.

타이번코는 얼굴을 붉히며 말했다. 

"흥, 그대신 난 다른 일을 맡았지."

"다른 일?"

"그리고 그 일에 대해 조수를 선별할 권리도 받았고."

"잠깐, 잠깐, 다른 일이라니요?"

"아, 그, 그렇지! 자네, 내...내 조수가 되지....않겠어?"

 

6.

타이번코는 눈 한번 깜짝하지 않고(뭐가 보이냐!) 캐스팅을 마쳤다. 

"가랏! 발록!"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7.

"이런 불성실한 조수를 봤나, 확 가, 갈아치워버릴까?"

"뭐예요? 누구 때문에 당신이 살았는데!"

"으응? 무, 무슨 이야기야?"

"아까 당신이 캐스팅할 때 미노타우르스가 도끼를 던졌다고요! 그걸 내가 막아내지 않았으면 당신은 벌써 골로 갔어!"

"이봐, 이 근처에 정말 배틀액스가 있어?"

"하나 있는데요."

"굉장한 무겐데?"

타이번코는 얼굴을 붉히며 말했다. 

"이거, 후치가 내, 내 생명의...은인이네? 조, 좋아! 원하는 걸 말해봐. 그럼 들어주지."

"정말요?"

"하지만 어, 엉큼한 소원을 말해버릴지도 모르니까 천천히 생각해봐."



8.

타이번코는 내 이유를 들었지만 어쩐지 웃지 않았다. 

"그거 너 가져."

...

"뭐, 이런 괴물딱지 같은 장갑이......?"

"명심해. 그건 물리적인 힘만 좋아지게 만드는 거야. 건강이나 정력 같은 것과는 상관 없는 거야. 그러니까 벼, 별로 아가씨들 기쁘게 해줄 일은 없으니까!"

...

"아, 예......그런데 이거 꽤 귀한 것 아녜요?"

"아무리 귀해도 너...아니 내 목숨만큼 귀하진 않으니까, 부, 부담없이 가져버렷!"




8.

"이봐요! 다른 병사들이 도착했답니다!"

"후치! 야!"

"타이번코님은 문을 이용하셨는데?"

"음, 역시 괴팍한 소녀군."

"나는 이렇게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한 다음 문쪽으로 갔다. 타이번코는 거기서 날 기다리고 있었고 나는 그대로 그녀를 들쳐업고 달리기 시작했다. 

"야, 야! 또, 똑바로 달리는 거 맞아?"

"소나무보다 곧게 달리고 있으니 걱정 말아요!"

"물론 나는 정말 곧게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타이번코는 고함질렀다.

"야이 주정뱅이 꼬마 녀석아! 이, 이렇게 빨리 달리면!"




9.


타이번코는 내 마음을 꿰뚫어보았다는 듯이 말했다. 

"조, 조금쯤은 나도 따라가고 싶은데 말이야. 아무래도 이곳이 염려스러워. 후치? 조심하고 또 조심해."



10.

"제미니? 오늘도 후치 기다리다 온거야?"

"산책 다녀온 거예요."

"꼭 한쪽 방향으로만 산책을 다니는구나?"

"사람마다 좋아하는 산책로가 있을 수 있는 거잖아요."

"그래? 흥. 저녁 산책 말고 아침 산책은 어때?"

"아침 잠이 많아서......"

"내, 내일은 아침 일찍 일어나면 좋아하던 그 산책로로 나가봐..."


 
11.

타이번코는 돌아보지도 않은 채 말했다. 

"후치냐?"

"예, 오래 기다리셨어요?"

...

타이번코는 싱긋 웃더니 술병을 들어 정확하게 나에게 건넸다. 고개도 돌리지 않은 채 팔만 뻗어서.

"귀신 같네요. 정말 안보이는 것 맞아요?"

"흐흥, 누군가가 술병을 바라보며 침을 질질 흘리는 소리가 들리더라구."

...

"새, 생각 없어. 자네가 다 마셔."

...

"허, 참. 먼지 타는 냄새가 굉장하군."

"오랫동안 불을 안 피웠으니까요......핸드레이코."










과제 하나 끝난 기념으로 적어봤습니다. 누가 핸드레이코 좀 그려주세요. 문신 양갈래머리로. 






핑백

  • 잠보니스틱스 : 오늘의 화창한 잡동사니 2010-05-30 10:47:22 #

    ... 줘! 키보드로는 속도가 안나와! ★월트 디즈니는 정말로 아이들의 미키 마우스를 짓밟았는가? (벨제뷔트님) 저작권과 도시전설이 만나면 엄청난 폭발력을... ★우리 대마법사가 이렇게 귀여울리가 없어! (메모선장님) 우왕ㅋ굳ㅋ →관련: 만약 『드래곤 라자』가 라이트노벨이었다면 ★세계 지향과 자의식 지향 (크로이츠님) 당신이 좋아하는 모 작품은 어 ... more

덧글

  • 티르 2010/05/15 01:01 # 답글

    귀...귀엽긔!
  • 幻夢夜 2010/05/15 01:14 # 답글

    긔엽긔....
  • 이레 2010/05/15 02:31 # 답글

    모...모에...!하면서 보고있었는데 핸드레이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스토리작가tory 2010/05/15 05:11 # 삭제 답글

    핸드레이크 모에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게다가 츤데레 인가요ㅋㅋㅋ
  • 제6천마왕 2010/05/15 13:04 # 답글

    이글루 메인에서 타이번코가 보이길래 뭔가........ 해서 끼릭했더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잘 뿜고 갑니다.^^
  • 샤유 2010/05/15 14:49 # 답글

    해.......핸드레이코!!!
  • 내맘대로살자 2010/05/15 15:09 # 답글

    무,무슨소린가 했더니 드래곤라자였군요...
  • 류인현 2010/05/15 15:31 # 답글

    으잌ㅋㅋㅋ
  • 라쿤J 2010/05/15 17:15 # 답글

    으엌ㅋㅋㅋㅋㅋㅋㅋㅋ핸드레이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잠본이 2010/05/15 18:56 # 답글

    이거슨 새로운 모에화의 전조인가!
  • 진주여 2010/05/15 20:10 # 답글

    ㅇㅅㅇ??

    !!!!!!!!!!!!!!!!!!

    악!!!!!!!!! 이글은 성지가 되리..
  • S3 2010/05/15 20:18 # 삭제 답글

    마지막 으잌ㅋㅋㅋㅋ
  • 찰나 2010/05/15 20:20 # 삭제 답글

    타이번 으악
  • 2 2010/05/15 20:26 # 삭제 답글

    이건 또 뭔 쓰레기야
  • PPP 2010/05/15 20:33 # 답글

    핸드레이콬ㅋㅋㅋㅋㅋㅋㅋ
  • 으악 2010/05/15 20:49 # 삭제 답글

    으악!
  • .. 2010/05/15 20:51 # 삭제 답글

    우리는 발록의 외침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 역설 2010/05/15 20:55 # 답글

    가랏, 발록!
  • 아크리트 2010/05/15 21:04 # 답글

    "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ㅁ!"
  • 창검의 빛 2010/05/15 21:23 # 답글

    그리고 몇달 후 켄턴에선 데스나이트의 부활과 함께 마법소녀 무지개의 솔로코가 부활했다는 소식이(......)
  • 미스트 2010/05/15 21:38 #

    무지개의 솔로코 (ㅠ_ㅠ)b
  • 궁상각치우 2010/05/15 22:10 #

    그리고 천공의 세자매도 함께 부활하지요-_-b
  • 차원이동자 2010/05/15 21:28 # 답글

    미안하다 제미니!
  • 궁상각치우 2010/05/15 22:12 # 답글

    DR의 전통적인 츤데레라면 운차이 있잖습니까. 훗날 태조 되시는[..]
  • ArchDuke 2010/05/15 22:14 # 답글

    ;ㅅ; 할아범;
  • ArchDuke 2010/05/15 22:14 # 답글

    ;ㅅ; 할아범;
  • ArchDuke 2010/05/15 22:14 # 답글

    ;ㅅ; 할아범;
  • HDmix 2010/05/15 23:41 # 답글

    별로 오버해서 손댄것도 아닌데 최소한의 어레인지로 은은하면서도 강렬한 효과가 점층적으로 나오네요ㅋㅋㅋㅋㅋㅋ
  • Nero 2010/05/15 23:42 # 답글

    핸드레이코..ㅋㅋㅋㅋ DR의 츤데레는 운차이라능!!
  • 나태 2010/05/15 23:44 # 답글

    300살 넘는 노인이 저런다고 생각하니 약간 호러...
  • 아카네 2010/05/16 00:21 # 답글

    본격 드래곤라자 라노베화
  • 된장오덕 2010/05/16 00:33 # 답글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ㅠ모...모에하네요!
    하지만 츤데레의 최고는 우리 운차이짱이라능!
  • 싱클레어 2010/05/16 00:34 # 답글

    역시 후칠리아는 이걸 예상한 캐릭터였던가
  • ㅇㅇ 2010/05/16 00:57 # 삭제 답글

    헨드레이코 긔엽긔
  • 이레 2010/05/16 02:07 # 답글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오공감 돋네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이레 2010/05/16 02:09 # 답글

    저 핸드레이코 그려보다가 포기...........옷 묘사가 기억이안나여..........망...:Q
  • 에톤 2010/05/16 02:37 # 답글

    으잌ㅋㅋㅋ 핸드레이코
  • 삼손 2010/05/16 02:48 # 답글

    으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타이번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핸드레이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앜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 나름 영도좌 극렬빠라고 생각했는데 이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으잌ㅋㅋㅋㅋㅋㅋㅋ
  • 중간자 2010/05/16 08:58 # 답글

    진짜 커피라도 마시고 있었으면 핸드레이코에서 브레스를 모니터에 뿜을 뻔 했겠네요. 키읔키읔키읔.
  • 萬古獨龍 2010/05/16 09:11 # 답글

    제, 젝슨 정말로 헨드레이크 모에버전을 상상해버렸따....;;;
  • 도시조 2010/05/16 09:39 # 답글

    만화가에겐 금기의 여체화 자캐, 마법사에겐 금기의 성전환 마법......클래스 10의 마법은 성전환인겁니다!!!!! (퍽)
  • 눌눌 2010/05/16 12:46 # 답글

    후...후치코도 만들어 주세횻 (푸학)
  • 동굴아저씨 2010/05/16 13:29 # 답글

    으앜ㅋㅋㅋㅋㅋㅋ
    ...
    그런데 3번은 확실히 진귀하긴 진귀하군요.(먼산)
  • 멍멍이조교 2010/05/16 13:35 # 답글

    타....타이번코....
  • HusKyBlue 2010/05/16 15:52 # 답글

    설마 그 타이번은 아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ㅋㅋㅋㅋ
    격뿜하고 갑니다 ㄲㄲㄲㄲ
  • G-32호 2010/05/16 21:50 # 답글

    저도 옷이 잘 생각이 안나서 대갈치기로 그려보았습니다그려,
    덤도 포함해서.

    http://gearman32.egloos.com/2591255
  • 01min9 2010/05/16 21:58 # 답글

    으으아니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청천벽력 2010/05/17 03:54 # 답글

    우아아아아아아~~~~~~~!!!!!!!!!!!!!!!!!!!

    저, 정석이네요. 흐뭇.... ㅡ.^
  • 리치카 2010/05/17 10:52 # 답글

    긔엽긔는 거꾸로해도 긔엽긔
  • 파초 2010/05/31 14:11 # 삭제 답글

    지난 번 드라 패러디의 후속작인가요 ㅋㅋ
    재밋게 잘 봤습니다. ^^
  • ffa 2012/04/24 21:13 # 삭제 답글

    타이번코가 아니라 타이번인데..
  • ㅇㅎㅌㅇ 2012/04/24 21:13 # 삭제 답글

    왜 흥흥거려요?
댓글 입력 영역